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일 : 20-02-26 16:47
[신문고 추천도서] "폭력 없는 교실은 어디 있나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927  

책소개

중고등학생은 물론 초등생, 유치원생까지 학교 폭력의 연령대는 점점 폭넓어지고 있다. 폭력의 세기는 심해지고, 양상은 다양해진다. 신체적인 폭력은 물론, 스마트폰 채팅창에서 벌어지는 사이버폭력, 언어폭력에 이어 왕따, 은따, 각종 따를 붙인 따돌림의 그림자는 청소년들의 마음을 아프게 물들인다. 학창 시절 학교폭력을 경험한 이들은 어른이 되어서도 그 후유증에 시달린다. 폭력의 피해자가 추후 가해자가 되는 일도 빈번하다. 피해자, 가해자는 물론이거니와 방관자 역시 ‘폭력’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관계 문제, 불신 등 마음의 병을 앓아 왜곡된 인간상을 갖고 살아가기도 한다.

마음의 불덩이를 감당하지 못해 폭력으로 분출하는 교실 속의 아이들. 안타깝지만 이제 폭력에서 자유로운 아이들은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다. 그렇기에 이제 폭력이라는 결과만 들여다볼 것이 아니라 폭력을 둘러싼 다양한 시선과 이유, 개인과 사회적인 해결 방법과 치유까지 끈기 있게 살펴야 한다. 이를 위해 교실에서 아이들을 보듬어온 여덟 선생님들이 모였다. 이 책은 학교에서 ‘폭력’을 맞닥뜨린 청소년들의 상처에 감아주는 붕대와도 같은 책이다. 십 대들의 갈등과 학교 폭력에 대한 문제를 고민해온 선생님들의 따뜻한 조언과 대책이 눈길을 끈다. 폭력을 당한 피해 학생에게는 폭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과 상처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가해자가 된 아이들에게는 ‘지금 폭력을 그치는 용기와 방법’을 전해, 폭력의 끈을 놓을 수 있게 돕는다. 학교 폭력은 피해자와 가해자만의 문제는 아니다. 침묵은 동의라는 말이 있듯이, 방관하는 이에게도 책임이 있다. 대다수를 차지하는 방관하는 이들에게는 ‘나한테도 생길 수 있는 일’임을 일깨워주어 폭력 없는 교실을 만들 수 있게끔 돕는다.

“때리거나, 맞거나, 혹은 지켜보거나”

인정하기 싫은 진실, 지금 이 교실에서 폭력에 자유로운 사람은 없다

‘부모 팔아 친구 산다.’ 라는 부모님의 말씀처럼, 좋은 친구는 평생의 재산이고 행복이다. 친구의 소중함과 믿음과 의리로 우정을 쌓아 가는 학생 시절, 우리들은 학교 폭력 문제로 상처 받고 방황하곤 한다. 학생은 어른들과의 상담 또는 또래 상담으로 ‘변화’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 주변에 그러한 친구가 있다면, 그 아이와 소통하고 공감하여 어둠의 긴 터널을 슬기롭게 지나갈 수 있음을 깨달았다.

-강화고등학교 1학년 선정석

학교폭력으로 인한 상처를 가진 학생들이 많다. 그리고 그들은 단지 피해자란 이름으로 또 다른 피해를 당한다. 가해자인 친구도 또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갖고 있다. 그리고 방관자는 양심의 가책 때문에 괴로워한다. 학교폭력을 해결하기 위해서 고민하는 선생님들의 모습에 눈물 난다.

-강서중학교 3학년 전혜리

가해자는 자신의 행동을 돌아볼 것을, 피해자는 당한 일을 꼭 알릴 것을, 방관자는 무시하지 않고 동조하지 않을 것을, 우리 모두 폭력에 좀 더 예민해질 것을 알려주는 책이다. 물론 가해자도 달라져야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우리 모두가 변하는 것이다.

-인천가현초등학교 6학년 박지하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